새소식 우리 위원회가 진행하는 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뉴스, 보도자료 등을 게재합니다.

제목
"한국 다시 오고 싶어요"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 성료
작성일
2017-05-11 15:34
조회
642

"한국 다시 오고 싶어요"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 성료


- 4만 2천여 명의 외국인 관광객 대상 관광서비스 제공 -

- 동남아 방문객 전년 대비 165%로 크게 증가 -

- 환대센터 언어통역서비스 만족도 가장 높아 -


(재)한국방문위원회(위원장 박삼구)와 서울특별시가 지난달 28일부터 10일간 진행한 ‘2017 봄시즌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이 외국인 관광객들의 많은 참여 속에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국내 봄 여행주간과 근로자의 날, 노동절, 골든위크 등이 겹치는 주요 방한시기에 개최된 환대주간 동안 서울시내 7개의 주요 관광특구(명동, 남대문, 동대문, 종로청계, 홍대 등)에서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관광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환대센터가 운영되었으며, 모두 4만 2천여 명의 외국인 관광객들이 환대센터를 찾았다.

환대센터에서는 관광편의 서비스 제공을 포함 한글네임택 만들기, 관광지 VR체험, 한복 체험과 같은 참여형 프로그램과 태권도 퍼포먼스, K팝 커버댄스, 전통공연 등의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보였다. 또 동남아권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명동, 홍대, 동대문 환대센터에 해당 언어권 안내 인력을 추가 배치해 효과적인 다언어 통역 서비스를 제공했다. 특히 이번 환대주간 기간에는 위원회 소속의 대학생 미소국가대표들이 참여해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2018평창동계올림픽과 ‘친절한 한국’ 알리기에 힘썼다.

한편, 한국방문위원회가 환대센터를 방문한 개별관광객 2천 3백여 명을 대상으로 한국 방문 및 환대센터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94%가 한국을 다시 찾고 싶다고 응답했으며 재방문 이유로는 쇼핑(24%)과 친절(20%), 음식(20%), 다양한 관광지(19%) 등을 꼽았다. 특히 방문객들이 환대센터에서 경험한 가장 만족스러운 서비스는 언어통역(54%)인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자의 성비는 여성 54%, 남성 46%였으며, 연령대는 30대(34%)와 20대(34%)의 비율이 높았다. 국적별 방문 비율은 중국인 관광객이 가장 높았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일본(38%)과 동남아(20%) 순으로 나타났다. 동남아 국적 관광객의 증가율은 전년 대비 165%로 크게 상승했다. 지역별 환대센터 방문율은 명동(25%)과 강남 마이스(19%)가 가장 높았다.

한국방문위원회 한경아 사무국장은 “이번 환대주간에는 예년에 비해 동남아 및 일본 국적 개별관광객들의 비중이 크게 증가했으며, 관광객들이 주된 재방문 이유로 ‘친절’을 꼽았다는 것이 매우 인상적이다”라며, “다가오는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의 친절문화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의처] 서비스개선팀 조현준 대리 (02-720-7325 / chj1014@vkc.or.kr)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설문 주요 결과


참여인원 : 2,328명


성 별 : 여성(54%), 남성(46%)


연 령 별 : 30대(34%) 〉 20대(34%) 〉 40대(18%) 〉 50대(8%) 〉 기타(6%)


국 적 별 : 일본(38%) 〉 동남아(20%) 〉 중국(16%) 〉 미국(8%) 〉 기타(18%)


① 방문목적
․ 관광(63%)>쇼핑(20%)>의료(6%)>출장(5%)>친구/친지방문(3%)>기타(3%)
② 한국 관광에 대한 만족도 : 98% 만족
③ 한국 재방문 의사 : 그렇다(94%) > 아니다(6%)
④재방문요인 : 쇼핑(24%) > 친절(20%) > 음식(20%) > 다양한 관광지(19%) > 접근성(5%) >
문화/예술/공연(5%) > 의료 등 기타(7%) (복수응답)
⑤ 환대센터 제공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 : 만족(99%) > 불만족(1%)
⑥ 환대센터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중 가장 만족스러운 서비스
․ 다양한 언어통역(54%) > 이벤트 및 체험프로그램(22%) > 편의시설(13%) > 피해신고처리 (4%) > 기타(7%)

(사진1 환대주간 환대센터에서 외국인 길찾기를 돕고있는 대학생 미소국가대표)


(사진2 환대주간 환대센터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